[2011]춤추는 춘천의 여자의 초대글.

내 별명은 칼라입니다.     내 별명은 칼라입니다. 워낙 여러가지 색을 띠고 있어 뭐라 한 가지 색으로는 설명하기 힘들다,며 친구가 지어준 별명이죠. 색이 많다는 건 장점이기도 하지만 단점이기도 합니다. 나조차 나를 이해하기 어려울 때가 있으니까요.   방황과 고통 속에 불혹의 시기를 지나며 남은 생을 다른 사람에게 공감하는 삶을 살겠다고 결심했습니다. […]

내 별명은 칼라입니다.

내 별명은 칼라입니다. 워낙 여러가지 색을 띠고 있어 뭐라 한 가지 색으로는 설명하기 힘들다,며 친구가 지어준 별명이죠. 색이 많다는 건 장점이기도 하지만 단점이기도 합니다. 나조차 나를 이해하기 어려울 때가 있으니까요.   방황과 고통 속에 불혹의 시기를 지나며 남은 생을 다른 사람에게 공감하는 삶을 살겠다고 결심했습니다.   그러나 공감은 쉬운 일이 […]